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경기지부가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의 1호 정책인 '9시 등교제 자율화'를 '폐지'하라는 기자회견을 가졌습니다.

전교조 경기지부, 참교육을 위한 전국학부모회 경기지부, 경기교육희망네트워크는 6일 경기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9시 등교제 자율화로 학교 현장이 혼란에 빠졌다"면서 "9시 등교제 자율화 정책으로 인해 학생과 학부모, 교사는 설문조사를 어떻게 해야 하는지 2학기에 바로 등교 시간을 바꿔야 하는지 골머리를 앓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실  "고교학점제로 공동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지역은 등교자율화가 어렵습니다. 학교별로 등교 시간이 달라지면 공동교육과정 운영이  난감해집니다. 

아이가 다니는 학교에서도 어제 설문조사를 했습니다.

하루동안 e알리미 공지를 통해서 온라인으로 설문조사를 했다고 합니다.

교육시민 단체들은  "경기도교육청은 어떤 철학에 의해 9시 등교 정책을 폐지하고자 하는지 설명하라"고 했습니다.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은 이날 취임 후 첫 기자회견을 열고, '9시 등교 자율화'가 '0교시 부활'이 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에 대해 "0교시 부활이 아니라 학교마다 자율권을 인정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임 교육감은 "9시 등교제 자율화는 학교별 상황과 특성에 따라 융통성있게 운영하라는 것"이라며 "혹시 야간 자율학습을 원하는 학교가 있다면, 도교육청이 야간자율학습을 억지로 금지시키는 건 안 된다는 방침이 자율화"라고 덧붙였습니다.
 

벤자민 버튼의 시계만  거꾸로 가는 것은 아닌 듯 합니다.

6일 오전 경기 수원시 장안구 경기도교육청 앞에서 열린 '9시 등교제 자율화 폐지 촉구 기자회견'에서 전국교직원노동조합 경기지부 및 기자회견 참석자들이 9시 등교 폐지 정책 철회를 요구하며 기자회견을 있다. 2022.7.6/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6일 오전 경기 수원시 장안구 경기도교육청 앞에서 열린 '9시 등교제 자율화 폐지 촉구 기자회견'에서 전국교직원노동조합 경기지부 및 기자회견 참석자들이 9시 등교 폐지 정책 철회를 요구하며 기자회견을 있다. 2022.7.6/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저작권자 © 괜찮은 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